미래 재난 분석보고서 12월에 발간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 국민안전처는 유해화학물질 누출, 가축전염병 등 특수재난, 신종ㆍ복합ㆍ미래 재난과 관련한 정기간행물을 수집 분석해 ‘미래재난 분석보고서’를 오는 12월에 발간한다고 6일 밝혔다.

특수재난은 대형교통사고, 유해화학물질누출사고, 감염병, 가축전염병, 에너지 관련 사고, 원자력 사고, 다중밀집시설 및 산업단지 등 대형사고, 정보통신사고 등을 말한다.

미래재난 보고서는 가까운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재난과 위험을 사전에 예측해 발표함으로써 재난유형별로 국가와 지자체의 대비체계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목적으로 만든다.

안전처는 이를 위해 특수재난 유형과 관계된 부처의 정보시스템과 데이터베이스(DB) 자료를 연계하고 재난 관련 정보를 통합ㆍ분석하는 등 특수재난분야의 문헌정보 조사체계를 구축한다.

특히 국외 감염병, 원자력 분야 등 유형별 전문학술지, 저널 등을 대상으로 정례적으로 동향을 분석한다.

유재욱 특수재난정책담당관은“가까운 미래에 발생할 재난을 미리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도록‘미래재난 보고서’를 내실 있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