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최순실 헤어진다…崔, 6일 서울남부구치소로 이송

[헤럴드경제=이슈섹션]최순실씨가 6일 남부구치소로 옮겨진다.

법무부는 5일 “검찰의 이송 요청 및 효율적인 수용관리 등을 고려해 이르면 6일 오전 중 서울 남부구치소로 최씨를 이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최씨를 남부구치소로 이감해 달라고 이날 오후 요청한 데 따른 조치다.


검찰 요청에 따라 교정본부를 관할하는 법무부가 바로 하루 뒤 이감이 이뤄지도록 결정한 것이다.

최씨는 지난해 11월 구속돼 줄곧 서울구치소에서 지냈다. 그러나 지난달 31일 박 전 대통령이 구속돼 같은 구치소에 수용된 이후 공범인 이들이 마주칠 경우 증거인멸 우려, 심리적 불편 등 여러 악영향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들이 지내는 여성 수용자동의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아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관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점도 이감을 결정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검찰 관계자는 “철저히 관리하고 있지만, 구치소 쪽에서도 분리하는 게 어떠냐는 건의가 있어 이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전날 서울구치소에서 검찰의 방문 조사를 받았고, 6일에도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남부구치소에는 최씨에게 기밀 서류를 유출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는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과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 강요 등의 공범인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이 수감돼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