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선체 인양] 반잠수선 선미 접안…육상 이송 작업 우선 강행

-모듈 트랜스포터 480대도 시험 운행

[헤럴드경제(목포)=이현정 기자] 세월호 무게 감량 작업에 차질이 빚어진 가운데 육상 이송을 위한 사전 작업에 최대한 박차를가하고 있다.

5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화이트 마린’ 호가 이날 오후 1시 15분께 세월호의 육상 이동을 위한 위치 변경을 시도했다. 반잠수선은 부두와 나란한 방향으로 접안돼 있었으나 90도 방향을 틀어 반잠수선의 선미 부분은 거의 정면으로 부두를 바라보도록 했다.

반잠수선 화이트마린호에 실린 세월호가 5일 전남 목포신항에서 모듈 트랜스포터의 진입을 위해 세로방향으로 재접안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도선사 1명이 반잠수선에 탑승했고 항만 예인선 2척이 선박의 접안을 도왔다.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는 반잠수선을 와이어로 부두에 고정할 예정이다. 모듈 트랜스포터가 선미 쪽을 통해 반잠수선 갑판에 들어가 세월호를 들어 올리고 철재부두 안으로 옮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날 해수부는 40톤 짜리 모듈 트랜스포터 480대도 시험 운행했다.

해수부는 6일 모듈 트랜스포터에 세월호를 실어 보는 시험을 거친 후 모듈 트랜스포터가 선체 하중을 견딜 수 있다고 판단되면 본격적인 육상 이송을 시도할 계획이다.

선체 무게가 기존 추정치보다 1130t 더 무거운 1만4592t으로 재추정돼 기존에 준비된 모듈 트랜스포터로 세월호를 이송하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해수부는 우선 도전해보기로 했다.

만약 기존 모듈 트랜스포터로 세월호 선체를 지탱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면 60t 짜리 모듈 트랜스포터 336대를 대체 투입할 예정이다. 모듈 트랜스포터를 교체하면 육상 이동 일정도 10일로 늦춰진다. 모듈 트랜스포터 바꾸는데 시간이 필요하기때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