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살해 후 심장병이라고 ‘조작’한 의사 남편 검거

[헤럴드경제=이슈섹션]약물을 주입해 아내를 살해한 후 심장병으로 병사 처리한 파렴치한 의사 남편이 검거된 가운데 범행을 위해 철저한 준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5일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현직 의사 A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11일 오후 충남 당진 자신의 집에서 약물을 이용해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그는 다음날 오전 심장병을 앓고 있던 아내가 쓰러졌다며 병사 처리했다.

[사진제공=123rf]

심장마비로 위장해 장례까지 마친 사건에 대해 수사를 착수한 것은 지난 20일이다. 유가족이 ‘타살이 의심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경찰이 타살 의심 정황을 확보하고 수사에 착수하자 돌연 A 씨가 자취를 감춘 것. 이에 병원 관계자가 신고를 했고, 위치 추적 끝에 영동고속도로 강릉휴게소에서 A 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지난달 11일 자신의 집에서 아내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아내에게 약물을 주입해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면제는 자신의 것이었고 약물은 병원에서 사용하던 것으로 자신의 직업을 악용해 살해한 것이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내와 결혼한 뒤 성격 차이로 가정불화가 계속됐고, 나를 무시해 범행을 실행했다”고 말했다.

앞서 A 씨의 아내는 지난해 11월 심장마비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 심장마비 치료 병력이 A 씨가 아내를 병사 처리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경찰은 교묘하고 파렴치한 방법으로 아내를 살해한 A 씨의 정황을 보고 지난해 11월 당시에도 아내를 살해하려 했을 가능성이 있다 판단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