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체세제 점유율, 분말세제 넘어섰다

-지난해 액체세제 점유율 52%

[헤럴드경제] 국내 세제 시장에서 액체세제가 차지하는 비중이 처음으로 분말세제를 추월했다.

애경은 시장 조사기관 AC닐슨 자료를 토대로 지난해 국내 액체세제 점유율이 52%로 분말세제 점유율(48%)을 넘어섰다고 5일 밝혔다.

연간 기준으로 액체세제가 분말세제 점유율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액체세제 시장은 2010년 애경이 뛰어들며 LG생활건강, 피죤 등이 출시한 액체세제와 3사 경쟁구도를 이루면서 본격적으로 형성됐다.

액체세제 점유율은 지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해마다 4∼5%포인트씩 증가한 끝에 지난해 마침내 분말세제 점유율을 넘어섰다.

애경 관계자는 “액체세제는 분말세제의 단점을 보완했고 소비자의 요구를 잘 충족시켰기 때문에 인기를 끌었다”며 “드럼세탁기 보급이 늘어난 것 또한 세탁세제를 바꾸는 구매행태에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