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아나, 4년만의 MBC 친정 나들이…현실 괴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프리랜서 아나운서 오상진이 ‘친정집’ MBC에 4년만에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눈물을 흘리며 시청자의 감성을 자극했다.

4월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오상진은 퇴사 4년 만에 친정 MBC에 돌아와 방송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울컥한 듯 끝내 눈물을 보였다. 오상진은 지난 2005년 MBC 24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8년만인 2013년 MBC 퇴사했다.

공채 아나운서로 이름값을 높인 뒤에는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독립하는 것이 수입 면에서 수십배 월등하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돈 때문에 퇴사를 하는 게 이 업계에선 통상적이다. 


오상진은 “정말 오랜만에 MBC에 와서…”라고 말을 잇지 못하더니 “항상 상암동 주변을 떠돌면서…”라고 눈물을 보였다.

MBC를 비즈니스 외 다른 사정 때문에 이탈한 것도 아니고, MBC가 상식 이상의 제재를 가한 것도 아니다. 이렇게까지 구슬피 눈물을 흘릴 감성적인 상황은 아닌 셈이다.

쉽게 눈물을 그치지 못하던 오상진은 “제가 (함께 출연한 장윤정, 홍진영, 신영일처럼) 행사의 신도 아니다”며 “오랜만에 예전에 같이 일했던 동료에게 인사드리고, 고향에 와서 조명 밑에서 일하는 것 자체가 감개무량하다”며 오열했다.

오상진은 이달 30일 후배 아나운서 김소영 씨와 결혼식을 올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