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저격수 나선 심재철, 국회부의장직 떼고 하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민주당 문재인 후보 아들의 채용 특혜 의혹을 거듭 제기한 것과 관련해 대선 저격수로 나서려면 국회부의장부터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의장이 해외 방문 중이라 권한대행인 심 부의장이 정쟁에 나서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모든 당이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당당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