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김현중 씨, 기소의견으로 검찰행

-신호대기하다 잠 들어…뒷차량이 신고
-혈중알코올농도 0.075% 면허정지 수준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음주운전을 하다 신호대기 중 잠이 든 가수 겸 배우 김현중(31) 씨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김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지난 3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1시 55분께 송파구 방이동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자신의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자신의 오피스텔로 돌아가던 중 신호를 기다리다 15분간 잠이 들었다. 김 씨는 ‘차량이 도로 위에서 움직이지 않는다’는 뒷차량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잠이 깼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75%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주차관리인의 요청으로 잠시 차를 이동하다 벌어진 일”이라던 소속사 키이스트의 해명과 달리 음주운전 혐의를 시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