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열 회장 “인보사<퇴행성관절염치료제>, 글로벌 혁신 아이템 될 것”

- 세계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

- 이 회장 19년 뚝심의 결실

- 본격 양산 앞둔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 방문

- 생산라인 점검후 임직원 격려

[헤럴드경제] “스마트폰이 전 세계인의 생활 방식을 바꿔놓았듯이, ‘인보사’도 고령화 시대에 우리 삶의 모습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는 글로벌 혁신 아이템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5일 세계 최초의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생산거점인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을 찾아 지방사업장 현장경영에 나섰다. 인보사는 현재 신약 품목허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설명=5일 이웅열 코오롱 회장(둘째 줄 가운데)은 세계 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생산라인이 있는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을 찾아 현장경영을 했다. 이 회장이 인보사 개발의 성공적 여정을 기념하는 ‘인보사 성인식’ 토크쇼에 임직원과 함께 참여해 인보사의 생일인 ‘981103’을 칠판에 적고 인보사 개발에 대한 소회와 기대감을 밝히고 있다.

이날 공장에선 임직원들이 개발 19년 만에 양산을 앞둔 인보사 개발의 성공적 여정을 기념하며 ‘인보사 성인식’이란 토크쇼 이벤트를 마련했다. 행사는 그동안의 개발 성공 사례를 나누고 묵묵히 개발에 전념해온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활기찬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이 회장도 참석했다.

이 회장은 특히 각자에게 인보사의 의미를 칠판에 적는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해 ‘나에게 인보사는 981103’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인보사 사업검토 결과 보고서를 받아 본 날이 1998년 11월 3일 이었는데 성공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보고 내용에 정말 많은 고민을 했었다”고 회상했다.

이 회장은 그러나 “성공가능성이 0.00001%라고 할지라도 그룹의 미래를 생각할 때 주저할 수 없었고 과감하게 실행에 옮겼다” 며 “‘인보사’의 생년월일인 981103은 나에겐 또 다른 성공의 숫자가 되었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현재 충주공장 연간생산량을 1만 도즈에서 10만 도즈를 추가로 증설하는 작업이 추진 중인데 마지막까지 차질 없이 진행해 곧 다가올 ‘인보사’의 시대를 미리 준비하자” 고 덧붙였다.

‘인보사’는 사람의 정상 동종연골세포와 세포의 분화를 촉진하는 성장인자를 가진 세포를 무릎 관절강 내에 주사로 간단히 투여해 퇴행성관절염을 치료하는 바이오신약이다. 국내에서는 작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약 품목허가를 신청했고, 작년 11월에는 일본 미쓰비시다나베제약과 단일국 기준으로 역대 최고액인 5천억 원에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도 임상 2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조만간 임상 3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진설명=5일 이웅열 코오롱 회장(둘째 줄 가운데)은 세계 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생산라인이 있는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을 찾아 현장경영을 했다. 이 회장이 인보사 개발의 성공적 여정을 기념하는 ‘인보사 성인식’ 토크쇼에 임직원과 함께 참여해 인보사의 생일인 ‘981103’을 칠판에 적고 인보사 개발에 대한 소회와 기대감을 밝히고 있다.

이 회장은 국내 바이오산업의 태동기라고 볼 수 있는 1999년에 한국도 아닌 미국에 먼저 티슈진(Tissugene, Inc.)을 설립했다. 개발 초기부터 세계 시장 공략을 염두에 둔 전략이었다. 당시 그룹 안팎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들이 많았지만 이 회장은 바이오산업이 미래의 중요한 먹거리가 될 것이라 전망하며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나갔다. 이후 2000년 티슈진아시아(현 코오롱생명과학)를 설립하고 2001년부터 관련 특허들을 취득함과 동시에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임상을 진행하는 등 뚝심 있게 ‘인보사’ 개발을 이어왔다.

바이오산업의 불모지에서 19년이라는 개발 과정이 결코 순탄치만은 않았다. 유전자치료제는 임상시험 환자를 장기간 관찰해야 해서 일반 화학의약품 보다 개발기간이 길게 소요된다. 국내 최초로 개발하는 유전자치료제인데다가 관련 법규 등의 장애도 있어서 초기단계부터 신약 품목허가 신청에 이르기까지 많은 시행착오와 어려움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이 회장은 “바이오라는 가보지 않은 길을 가다보니 두렵기도 하고 어려움도 많았을 것” 이라며 “어려움 속에서 기회를 찾았고 성공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에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현재 전 세계 퇴행성관절염 환자 수를 약 4억 명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기대 수명 증가와 비만 인구 증가 등으로 환자 수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퇴행성관절염 환자는 통증과 염증을 줄여주는 진통제나 주사가 듣지 않으면 수술 말고는 뚜렷한 치료법이 없는 상황으로 ‘인보사’가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의 고통을 덜어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웅열 회장은 충주공장을 떠나는 길에 임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내 인생의 3분의 1을 투자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인보사’의 성공과 코오롱의 미래를 위해 끝까지 함께할 각오가 되어 있다”며 “계획대로 순조롭게 ‘인보사’가 출시되어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의 고통을 하루 빨리 덜어드릴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5일 이웅열 코오롱 회장(둘째 줄 가운데)은 세계 최초 퇴행성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생산라인이 있는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을 찾아 현장경영을 했다. 이 회장이 인보사 개발의 성공적 여정을 기념하는 ‘인보사 성인식’ 토크쇼에 임직원과 함께 참여해 인보사의 생일인 ‘981103’을 칠판에 적고 인보사 개발에 대한 소회와 기대감을 밝히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