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콘텐츠코리아랩, ‘창작자 양성의 요람’ 자리잡아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지역 문화콘텐츠 분야의 창작 등을 돕기 위한 열린 공간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이 신예 창작자 양성의 요람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5일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인천TP)에 따르면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은 문화체육관광부 국책사업으로 문화콘텐츠 분야의 창의인재 육성과 창작자 양성을 위해 인천시와 함께 남구 옛 시민회관 쉼터 공원에 자리한 ‘틈문화창작지대’를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아이디어 기획을 통해 콘텐츠 창작자를 키워내는 입문과정의 프로그램 ‘콘텐츠드림’은 지난 1월부터 일러스트, 사진, 영상, 출판, 디자인, 스토리텔링 등 15개 분야 세부과정으로 개설돼 운영됐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창작자는 모두 614명으로 일러스트레이터, 비주얼 디렉터, 소품 디자이너, 매거진 편집장 등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들과 함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기획안을 도출해내는 과정을 통해 창업 20건, 취업 24건, 창직 32건의 성과를 이뤄냈다.

예비 창업자 및 창업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창업교육 및 멘토링 프로그램 ‘무한창작팩토리’도 43명의 창작자를 육성해 창업 20건의 성과로 이어졌다.

인천TP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앱 개발, 플랫폼 사업, 패션유통 등 분야별 전문가들의 실무교육을 통해 창업에 필요한 기본지식을 익히도록 하고, 일대일 맞춤형 집중 멘토링을 통해 수강생들이 전문적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

‘콘텐츠드림’에 참여한 김고은 창작자는 “프로그램의 웹 개발 과정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는 해답을 얻을 수 있었다”며 “창업을 준비하는 입장에서 인천콘텐츠코리아랩 프로그램이 실질적으로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박윤배 인천TP 원장은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의 다양한 프로그램에 대한 참여 열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콘텐츠 지원 분야의 폭을 넓혀 다양한 창작 욕구를 충족시키는 등 창업·창작자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콘텐츠코리아랩 창작 프로그램은 콘텐츠 창작에 관심이 있으면 누구나 홈페이지(www.inckl.or.kr) 등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콘텐츠코리아랩 ☎(032)876-6429 또는 이메일([email protected])로 문의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