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섬~남이섬 잇는 짚-와이어 ‘성장세’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 가평의 자라섬과 강원도 춘천의 남이섬을 1분 만에 주파하는 스카이라인 짚-와이어(Sky Line Zip-wire)의 지난해 이용객이 전년대비 약 50% 증가했다.

경기관광공사는 지난해 짚-와이어 이용객은 총 9만5000여명으로 2015년 6만5000여명에 비해 45.7%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누적 탑승객이 30만명을 돌파, 개장 초기인 2011년 3만명에 10배가 넘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짚-와이어 이용객 가운데 20대는 3만3000여명으로 전체 이용객의 41%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30∼40대가 35%로 두 번째로 많았다. 외국인 이용객은 2만3000여명으로 홍콩(31%), 싱가포르(17%), 말레이시아(13%), 대만(12%), 중국(8%) 순으로 많이 이용했다.

짚-와이어는 경기관광공사, 가평군, 남이섬이 공동으로 투자한 민관 합작 사업으로 35억원을 들여 지난 2010년 11월 개장했다. 주주배당도 지난해 6%에 이어 올해 7.7%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 민과 관이 협력해 진행한 모범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짚-와이어는 남이섬 주차장에 세워진 약 80m 높이의 타워에서 와이어 로프에 매달려 남이섬과 자라섬으로 이동하는 친환경 레포츠 시설이다. 시속 60~80㎞의 속도로 이동하며 1분 동안 하늘에서 북한강 일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특히 지난해 1월에는 레포츠 산업시설로는 처음으로 ‘체육시설업자 배상 책임 공제 1호’에 가입하며 더욱 안전한 레저시설로 자리매김했다. 남이섬 짚-와이어는 개장 후 지금까지 무사고를 기록하고 있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더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민과 관, 지자체간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