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체육관 다목적실 시민 개방 ‘눈길’

-8일부터 ‘시민 스터디공간’으로 활용 가능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은 오는 8일부터 중구 장충동 장충체육관 내 유휴공간을 시민 스터디공간으로 만들어 개방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문을 여는 공간은 장충체육관 안 다목적실이다. 아이들이 책을 볼 수 있는 좌식형 미니도서관(40석), 책상과 의자가 있는 공부방(8석) 등으로 구성된다. 50여명 안팎으로 여유롭게 누릴 수 있다. 미니도서관에는 서울시설공단 임직원이 기증한 700여권 책도 마련된다.

사용 시간은 매주 목요일 오전 9시~오후 6시다. 이용하고 싶은 시민은 별도 사전예약 없이 바로 방문하면 된다. 자세한 이용 가능일은 장충체육관 홈페이지(http://www.sisul.or.kr/open_content/jangchung)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지난달 개방한 서울월드컵경기장 내 세미나실도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설 내 유휴공간이 시민들을 위해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장충체육관은 2년 7개월간 리모델링을 거쳐 지난 2015년 1월 재개장했다. 프로배구단인 우리카드 남자배구단, GS칼텍스 여자배구단이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등 성황리에 운영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