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격수’ 표창원, 이언주 정조준 “예의 어긋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표창원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용인정)이 6일 탈당하는 이언주 의원을 정조준했다.

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별에도 예의와 품격이 필요합니다”라며 이언주(더불어민주당, 경기광명을) 의원의 무례함을 직격했다.

그는 “함께 했던 사람과 결별할 수 있죠. 하지만 이별을 무기삼아 피해를 입히거나 새로운 대상에게 이익을 주기 위해 뜻과 추억을 공유했던 동반자를 일방적으로 비난하고 폄훼하며 떠나는 것은 예의와 품격에 어긋납니다”라고 말을 이었다.

표창원 의원 [사진=페이스북]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50회 국회 제4차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언주 의원이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황주홍 최고위원 등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표 의원의 이런 발언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후 국민의당에 입당해 안철수 대선후보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진 이언주 의원을 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언주 의원은 5일 탈당 의사를 밝힌 후 “이번 대선은 정치 구질서를 청산하고 새롭게 정계를 개편할 기회”라며 “이 작업을 제대로 할 수 있는 후보는 문재인 후보가 아니라 안철수 후보이기 때문에 탈당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캠프 계열과 거리가 있는 이언주 의원은 안철수 후보가 2015년 말 탈당하기 전 새정치국민연합에 있을 대 ‘친안(친안철수)’ 그룹으로 분류됐다.

이 의원은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옛날부터 안 후보가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우리 당 후보가 아니라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다. 한국 정치의 새 페이지를 여는데 함께 해야 하지 않느냐는 생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과거부터 나와 함께 했던 동지들은 다 국민의당에 있다. 실질적으로는 그곳이 나한테 고향 같은 곳”이라며 “힘을 보태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1972년 부산에서 출생해 서울대 불문과 졸업 후 1997년 사법고시에 합격, 변호사의 길을 걸어온 이 의원은 2012년 19대 총선으로 여의도에 입성했으며, 원내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서 조직본부장을 지냈고, 지난해 8.28 전당대회 당시 경기도당위원장직에 도전했으나 친문 핵심인 전해철 의원에 패해 지도부로 올라서지는 못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