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스바ㆍ수박바, 30년만에 새옷 입는다

-6배 이상 커진 컵 형태로 출시
-스테티셀러 리뉴얼…새로운 체험 제공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지난 30여 년간 국민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아이스크림 ‘죠스바’(1983년 출시)와 ‘수박바’(1986년 출시)가 출시 후 처음으로 새 옷을 입는다.

홈플러스(사장 김상현)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롯데제과와 손잡고 죠스바와 수박바를 파인트 컵 형태로 리뉴얼한 ‘죠스통’, ‘수박통’을 단독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죠스통’과 ‘수박통’은 474ml 파인트(pint) 크기 떠먹는 아이스크림으로, 오리지널의 맛과 식감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용량은 기존(75ml) 대비 6배 이상으로 키웠다. 가격은 각각 2500원이며, 전국 홈플러스 대형마트 및 온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다. 5월부터는 익스프레스 및 365플러스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


홈플러스 측은 가격 대비 기대 이상의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뜻밖의 플러스’ 캠페인의 일환으로 인기 상품을 보다 통 크고 저렴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30여 년간 즐겨온 형태를 처음으로 리뉴얼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 체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것도 목적이다. 

홈플러스는 최근에도 기존 상품(65ml)보다 11배 이상으로 커진 ‘서울F&B 패밀리 요구르트(750mlㆍ1000원)’, 기존(62g) 10배 크기 ‘롯데 자이언트 꼬깔콘(616gㆍ4900원)’ 등 소위 ‘짐승 용량’으로 불리는 ‘뜻밖의 플러스’ 시리즈를 선보인 바 있다.

이 같은 제조회사와 대형마트 간 협업은 인지도 높은 스테디셀러 브랜드를 활용해 점유율을 확대하는 한편,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해 개발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석지영 홈플러스 신선가공팀 바이어는 “고객이 사랑하는 브랜드 본연의 가치를 이어가면서도 새로운 체험과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5개월 간의 기획 과정을 거쳤다”며 “앞으로도 기존 대형마트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품질과 가성비를 갖춘 상품 개발을 위해 다양한 협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사진>홈플러스 죠스통

<사진>홈플러스 수박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