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위의 반란, ‘인디언킹’ KRA컵 마일 우승 이변

- 우승상금 2억8500만원 차지

[헤럴드경제(부산) =윤정희 기자] 올해 최강 3세 경주마를 선발하기 위한 삼관경주의 첫 번째 무대인 ‘제13회 KRA컵 마일(GII)’에서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의 홀랜드 기수가 기승한 ‘인디언킹(사진)’이 이변을 일으키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인디언킹’은 지난 2일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서 제5경주로 열린 KRA컵 마일 대상경주에서 막강한 뒷심을 발휘하며 버티기에 성공, 쟁쟁한 명문혈통의 우승 후보로 여겨졌던 경주마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하며 2억8500만원의 우승상금을 거머줬다. 2위는 0.1초 뒤진 조성곤 기수의 ‘로열루비’가 차지했다. 


무서운 신예 ‘인디언킹’은 전설적인 경주마 ‘당대불패’의 형제마로 데뷔초기부터 가능성 있는 경주마로 평가 받았지만, 이번 경주에서는 역대 최강의 전력의 경주마들이 출전한 탓에 우승후보로 평가받지 못했다. 많은 전문가들은 서울의 ‘파이널보스’와 부경의 ‘대호시대’의 2파전을 벌일 것으로 내다봤다.

경주 초반만 해도 선두권에서 ‘인디언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스피드가 뛰어난 ‘태양의전설’, ‘일류스타’의 선두 다툼 양상이었다. 하지만, ‘인디언킹’의 믿기 힘든 질주는 4코너를 돌고 직선 주로에 들어서면서부터 시작됐다. ‘인디언킹’은 순식간에 선두로 나서더니 단 한번의 역전도 허용하지 않으며 여유 있게 승리를 거뒀다. ‘로열루비’와 ‘아메리칸파워’가 마지막 직선주로에서 막판 추입으로 역전을 노렸으나 역부족이었다.

‘인디언킹’의 우승은 누구도 예상치 못한 결과다. ‘인디언킹’의 경주 시작 전 인기순위는 11두 중 10번째였다. ‘인디언킹’이 인기가 없었던 것은 지난해 삼관경주 예선전으로 열린 2016년 브리더스컵에 출전해 ‘파이널보스’, ‘대호시대’, ‘무한열정’, ‘원더월’에 이어 6위를 차지한바 있고, 이후 출전한 경주에서도 ‘원더월’, ‘일류스타’와의 경쟁에서 밀려 저평가를 받은 셈이다.

‘인디언킹’이 우승에는 소속 조교사의 작전과 기수의 활약이 돋보였다. 역대 최고 수준의 경주마가 출전했던 이번 대회에서 문제복 조교사는 우승을 위한 과감한 작전을 세웠고, 이는 적중했다. 부경의 직선주로는 신예마 외에 능력마에게도 마의 구간으로 통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디언킹’은 다소 무리한 힘 소진으로 앞선 공략에 나섰고, 막지막 직선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경주를 펼쳐 값진 우승을 일궈냈다.

‘인디언킹’의 우승에는 노련하고 적절한 타이밍에서 최고의 호흡을 보여준 홀랜드 기수의 공도 빼놓을 수 없다. 국내 첫 대상경주 우승을 삼관경주에서 장식한 홀랜드 기수는 9월30일까지 면허를 갱신해 국내에서의 꾸준한 활약을 예고했다. ‘인디언킹’의 오종환 마주는 ‘한강의기적’, ‘인디언스타’에 이어 통산 4번째 경마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안았다.

‘인디언킹’의 우승으로 2017년 삼관대회의 첫 관문이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1차 관문에서 기대 이상 활약한 ‘인디언킹’이 우승을 차지해 시리즈는 한층 더 흥미롭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디언킹’, ‘로열루비’, ‘아메리칸파워’의 상승세는 물론이고, 기존 강자로 평가된 ‘파이널보스’, ‘대호시대’ 등도 이미 검증된 능력마로 반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2017년 삼관경주의 두 번째 대회는 코리안더비로 5월14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시행된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