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천우희, “영화 어느날 시나리오 받고 처음엔 거절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천우희가 5일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해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천우희는 이날 시나리오 받고 어땠냐는 DJ 김태균의 질문에 “처음에 시나리오 받았을 때 너무 간지러운 느낌이었다. 그래서 못할 거 같다고 얘기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사진출처=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캡처]

이어 그는 “부담스러웠지만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천우희는 영화 촬영을 앞두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어느날’을 정통 멜로라 부르기엔 아쉬움이 있다”며 “격정적인 멜로 작품을 기다리고 있다. 로맨틱 코미디도 괜찮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김남길과 천우희 주연의 영화 ‘어느날’은 오늘(5일) 개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