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딸 이방카 “아버지에 동의하지 않으면 솔직하게 말한다”

-‘보수적 정책에 침묵’ 비판에 반박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가 아버지에게 반대 의견도 전달한다고 밝혔다.

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방카는 CBS ‘디스 모닝(This Morning)’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아버지에게 동의하지 않을 때, 그는 그것을 안다”면서 “나는 (아버지에게) 내 자신을 전적으로 솔직하게 표현한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반(反)환경이나 성소수자 인권 규제 같은 보수적 정책에 침묵하는 이유를 묻자, 이방카는 “목소리를 내는 데에도 여러 방식이 있다”면서 “공개적으로 반대 의견을 낼 수도 있지만 때로는 침묵하거나 솔직하게 말할 수 있다”고 답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방카는 그러면서 “아버지의 의견에 동의할 수 없다면 아주 솔직하게 내 의견을 말한다”면서 “만약 의견이 같다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긍정적인 영향을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백악관의 실세로 너무 과도하게 국정 현안에 개입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반박했다.

이방카는 “비판자들도 나와 같이 전례 없고 독특한 상황에 놓여있다면 어떤 다른 선택이 가능할지 모르겠다”면서 “아버지와 공모(complicit)했다는 게 선의의 힘(force for good)’이 되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면, 기꺼이 공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서 정치풍자 코미디 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서 이방카 역을 맡은 할리우드 여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공모(Complicit)’라는 이름의 향수를 광고하며 이방카를 비판한 데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남편인 자레드 쿠슈너의 자질도 강조했다.

이방카는 “쿠슈너는 매우 똑똑하고 재능있고 뛰어난 데다 모르는 분야에 대해서는 겸손하다”면서 “이런 자질들이 그의 능력을 보장한다”고 자신했다.

인터뷰는 5일 오전 방송되며, 일부 내용만 하루 앞서 공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