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원정’ 윤덕여호, 인도에 10-0 대승…7일 남북대결

[헤럴드경제=이슈섹션]한국 여자축구가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안컵 예선에서 인도와 개막전을 10-0 대승으로 장식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5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컵예선 B조 1차전에서 이금민(서울시청)의 해트트릭 등 태극낭자들이 골 퍼레이드를 펼친 끝에 인도를 10-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북한이 1차전에서 인도를 8-0으로 꺾은 것보다 두 골 더 넣어 7일 남북대결에서 비기더라도 다득점 경쟁에서 한발 앞서 갈 수 있게 됐다.

5일 오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AFC 여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인도와의 경기에서 한국의 이은미(왼쪽에서 네번째)이 골을 성공한 뒤 자축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북한은 이날 열린 홍콩과의 2차전에서는 5-0으로 이겼다.

한국은 7일에는 북한과 사실상의 조 1위 결정전을 벌인다.

한편 이날 김일성경기장에는 참가국 국기를 게양하고 국가를 연주하도록 한 아시아축구연맹(AFC) 룰에 따라 이 경기장 건립 사상 처음으로 태극기가 펄럭였고, 선수들은 경기 전 애국가를 합창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