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질·디자인 최고”…삼성전자 QLED TV 해외서 호평

獨 영상기기 전문지 최고점 평가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QLED TV’의 화질과 디자인에 대해 주요 외신들이 호평을 쏟아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TV 기술로 밀고 있는 퀀텀닷(양자점) 기반의 ‘QLED’ 진영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독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영상기기 전문평가지 ‘비디오’는 “삼성 QLED TV Q9이 1005점 만점에 920점을 기록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같은 평점은 ‘비디오’지가 창간된 이후 진행된 모든 평가 제품 중 최고점이다.

또 TV로는 최초로 ‘레퍼런스’, ‘이노베이션’, ‘하이라이트’의 3개 평가등급 로고를 동시에 부여 받았다. ‘레퍼런스’는 최고 화질을 평가받은 TV에만 수여하는 것으로 업계에서 제품 성능 판단의 기준이 된다. ‘이노베이션’은 혁신성이 뛰어난 제품에, ‘하이라이트’는 주목할만한 제품에 수여되는 타이틀이다.

‘비디오’는 “삼성 QLED TV는 한마디로 뛰어난 밝기와 풍성한 색영역이 최대 장점“이라며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 TV의 모범’”이라고 평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최근 ‘O에서 벗어나 Q로(Out with the O, In with the Q)’라는 제하 사용기에서 삼성 QLED TV Q9의 화질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포브스는 “ QLED TV는 퀀텀닷을 통해 기존 TV가 구현하지 못했던 색을 표현한다”며 “디스플레이 응답 속도는 게임 마니아들이 열광할만한 이례적인 결과”라고 평했다.

포브스는 QLED TV의 스마트 기능과 디자인에도 주목했다. 포브스는 “한층 진화된 음성인식 기능으로 사실상 TV 모든 기능을 조작할 수 있어 직관적인 제품이 됐다”며 “TV와 모든 주변기기가 케이블 하나로 연결되는 ‘원 커넥션’ 디자인 자체만으로도 올해의 혁신”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QLED’ 진영도 확대한다. 중국가전협회는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QLED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포럼에는 중국 TV 제조업체인 TCL과 하이센스, 유통업체인 궈메이와 쑤닝 등 10개사 참여한다. 포럼은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QLED 기술 특징과 장점을 공유하고, 이를 도입하려는 동맹군을 확보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차세대 TV 기술을 놓고 현재 세계 TV 업계는 LG전자가 주도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 진영과 퀀텀닷 진영으로 양분돼 있다. OLED 진영에는 소니와 파나소닉, 도시바 등이 있다.

권도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