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들고 버스ㆍ지하철서 “촛불집회 참석했어?” 위협한 50대 검거

-“文 대통령되면 사람 여럿 죽이겠다” 협박도
-警, 탐문 30분만에 이 씨 체포…흉기 확보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흉기를 들고 버스와 지하철 등에서 지난 촛불집회에 참가했냐며 승객들을 위협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이모(57) 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 앞을 지나는 버스에 올라타 흉기를 꺼냈다.

경찰은 흉기를 보고 놀란 시민들이 소리를 지르며 정차한 버스에서 도망치자 이 씨도 흉기를 든 채 따라 내려 “니들 촛불집회 참석했어?”라고 소리쳤다고 전했다.

5일 오후 1시 50분께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에서 흉기를 꺼내 촛불집회에 참석했냐며 시민들을 위협한 이모(57) 씨가 버스에서 내리는 모습.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동영상 캡쳐]

이 씨는 또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내가 사람을 여럿 죽이겠다”는 말도 했다고 경찰은 말했다.

이 씨는 이후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에서 지하철에 올라타 같은 방법으로 시민들을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탐문에 나서 약 30분만에 무악재역 근처에서 이 씨를 발견, 체포했다. 범행에 사용된 흉기도 현장에서 확보했다.

서대문경찰서 관계자는 “이 씨가 술에 약간 취했고 ‘기억이 안 난다’, ‘다 죽여버리겠다’ 등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이번 일로 다친 시민은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