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내전에 피폐화된 시리아 돕자”…국제사회 올 60억弗 지원

UN·EU 주최 국제회의서 서약
지원단 “조속한 내전 종식” 촉구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이 국제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국제사회가 6년 넘게 계속된 내전으로 피폐화된 시리아를 돕기 위해 올해 60억 달러(6조7650억 원 상당)를 지원하기로 서약했다.

전 세계 70개국 정부 대표와 국제기구 및 시민단체 대표들은 5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유엔과 유럽연합(EU) 등이 공동 주최한 ‘시리아 장래 지원을 위한 국제회의’에서 이같이 약속했다고 주최 측이 밝혔다.

크리스토스 스틸리아니데스 EU 인도적 지원 담당 집행위원은 “이번 회의는 우리가 시리아 국민을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면서 “회의에 참석한 대표단들이 올해 60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서약했다. 대단히 감사하다. 인상적인 지원 규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우리는 이러한 지원 약속을 가능한 빨리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작년에 런던에서 열린 지원회의에서는 2016년 지원분으로 60억 달러, 2017~2020년 지원분으로 61억달러를 약속받았다.

스티븐 오브라이언 UN 인도지원 대표는 작년에 국제사회가 당초 서약했던 것보다 많은 64억 달러를 지원했다며 이를 통해 유엔은 매달 시리아인 500만 명의 생계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또 “올해 당장 필요한 지원 규모는 약 80억 달러이지만 휴전이 되지 않고는 그런 지원을 할 수가 없다”며 조속한 내전 종식을 촉구했다.

유엔은 6년 넘게 진행된 내전으로 시리아인 절반이 거주지를 옮겼고, 수백만명이 인근 레바논과 요르단, 터키, 유럽으로 피난을 떠났다면서 내전으로 파괴된 건물과 경제적 손실이 350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추정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희망이 점차 소진돼 가고 절망으로 바뀌어가는 시리아의 상황을 되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틀간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시리아에 대한 지원 문제뿐만 아니라 시리아의 장래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일부 참석자들은 시리아에 대한 재건 지원은 정치적 해결이 이뤄진 뒤에야 가능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전날 시리아 북부 반군 장악 지역인 이들리브 주에서 화학무기 공격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리아 장래에 대한 우려를 가중했다.

김현경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