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말리부 해변에 ‘공식 피난처 도시’ 간판 등장

말리부

LA 북쪽에 있는 해변도시 말리부에 ‘이곳은 공식 피난처 도시’라는 간판이 등장해 화제다.

5일 CBS뉴스에 따르면 ‘공식 피난처 도시’라고 적힌 간판은 이날 레오 카리요 주립공원 서쪽에 있는 태평양 연안도로에 말리부 시 경계를 알리는 간판 바로 밑에 붙었다.간판에는 “이곳은 공식적인 피난처 도시: 값싼 유모와 정원사들이 말리부를 더 위대하게 만든다”라고 적혀있다.

레바 펠트먼 시 매니저는 “시가 이 간판을 설치한 게 아니다”면서 “그 간판은 제거될 것”이라고 했다. 릭 뮬렌 말리부 시의원은 “이 간판은 누군가 장난삼아 세운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