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노조ㆍ임직원 함께 벚꽃 심었다

- 식목일 맞아 구성원 이름ㆍ메시지 담은 벚꽃나무 심으며 환경의 소중함 되새겨
- 사업장 내 SK벚꽃동산,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지역 주민들에도 개방 예정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인천석유화학 경영진과 노동조합, 구성원들이 ‘친환경 벚꽃동산 가꾸기’에 손수 나섰다.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5일 식목일을 맞아 회사 내 벚꽃동산에서 ‘SK 행복동산 가꾸기 식목행사’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사장과 이동용 노조위원장 등 구성원들은 이날 본인의 이름과 메시지를 담은 나무패찰을 단 벚꽃나무 묘목 54그루를 직접 심었다.

SK인천석유화학 구성원들이 회사 내 벚꽃동산 가꾸기 식목행사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인천석유화학 측은 벚꽃동산의 나무들이 대부분 수령이 오래돼 고사목이 늘어나고 개화기간도 짧아짐에 따라 구성원들 손으로 직접 벚꽃나무를 심고 가꾸어 보자는 자발적 제안으로 행사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 구성원은 “회사의 자랑이자 지역의 봄나들이 명소인 벚꽃동산에 내 이름이 남겨진 나무를 갖는다는 사실에 무척 설렜다”며 “나무를 심으며 내 가족과 후배들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내 자신부터 노력 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SK인천석유화학 관계자는 “벚꽃동산은 1969년 회사 창립과 함께 조성돼 50여년 가까이 구성원들과 생사고락을 함께한 회사역사의 산증인이며 지역사회의 큰 자산”이라면서 “전 직원이 음용수로 활용하는 밤골 약수터와 청둥오리와 철새, 물고기 등이 살고 있는 유수지 등과 함께 회사가 친환경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SK인천석유화학 구성원들이 회사 내 벚꽃동산 가꾸기 식목행사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SK인천석유화학은 앞으로 매년 ‘벚꽃동산 구성원 식목행사’를 실시해 회사의 자연 자산인 벚꽃동산을 더욱 아름답고 깨끗하게 가꿔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SK 벚꽃동산은 전체 3.5만평 규모로 약 1.5㎞ 길이의 산책로를 따라 총 600여 그루의 벚꽃나무가 울창한 군락을 이루고 있어 지역의 대표적 벚꽃명소로 손꼽힌다. SK인천석유화학은 매년 벚꽃 개화시기에 맞추어 약 일주일간 지역 주민에게 벚꽃동산을 개방해 봄의 낭만과 정취를 느낄 수 있게 하고 있다. 올해는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개방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