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더라” 발언 일파만파

-WSJ 인터뷰서 트럼프 발언 후폭풍
-쿼츠 “역사에 대한 무지 인증”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는 언급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미중 정상회담 당시 시진핑 국가주석과 대화 내용을 전하며 “중국과 한국(북한이 아닌)이 수천년간 수많은 전쟁을 치렀다는 역사(history)에 대해 들었다”면서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 주석과 이야기를 나눈 뒤에 나는 (북한을 다루는게) 쉽지 않을 것으로 느꼈다. 나는 사실상 중국이 경제적인 파워를 갖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내 생각과 상황이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 [사진제공=AP]

이 발언이 공개되자 트럼프의 중국과 한국, 북한 등 한반도 정세를 둘러싼 기초적 역사 인식이 ‘충격적일 정도로’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온라인 경제뉴스 전문매체 쿼츠(Quartz)는 19일(현지 시간) “트럼프의 발언은 이처럼 중요한 지정학적 이슈에 대한 그의 견해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그는 또 북한을 누가 지배하고 있는지 모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쿼츠는 트럼프가 WSJ과 인터뷰에서 “10분간 시 주석과 대화 후 나는 그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는건 (지역정세에) 충격적일 정도로 무지하다는 입증이라고 꼬집었다. 최근 북핵위기로 지역 안보를 둘러싼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는 상황에서 한반도 정세게 결정적인 키를 갖고 있는 미국의 대통령이 북한과 중국의 관계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조차 결여돼있다는 지적이다. 

[사진=온라인 매체 쿼츠 기사 캡처]

쿼츠는 또 “트럼프는 아시아 지역의 역사에 대한 자신의 지식이나 견해가 없고 시 주석으로부터 들은 게 다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시 주석의 역사관은 어디서 왔겠는가. 중국 국가주의로부터 아니겠는가”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특히 “한국이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는 주장에 대해선 심지어 더 충격적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주장은 완전히 잘못된 것으로 ‘눈부신’ 역사적인 부정확성을 기반으로 하며 남한을 완전히 격분하게 만들 것”이라며 우려를 표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