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心 저격’ 꽃미남 이민호, 5월부터 군복무

[헤럴드경제=이슈섹션]‘상속자들’ ‘푸른바다의 전설’ 등 드라마에서 좋은 연기로 선보였던 배우 이민호가 5월부터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시작한다. 이민호의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18일 “이민호가 서울 강남구청에서 5월 12일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군복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민호는 규정에 따라 복무를 먼저 시작한 후 1년 이내에 병무청이 정해주는 시점에 훈련소에 입소해 4주간 훈련을 받게 된다.

[사진=이민호 인스타그램]

이민호는 2006년 교통사고를 당한 뒤 허벅지를 다치고 발목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어 교정용 철심을 박았다. 이후 2011년 SBS 드라마 ‘시티헌터’를 촬영할 당시 차량이 반파되는 교통사고를 다시 당해 신체검사에서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

한편, 최근 MBC 다큐멘터리 ‘DMZ, 더 와일드’에 출연료 없이 내레이션을 재능 기부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