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군가산점제 재추진”…안보ㆍ보훈 공약 발표

-사병월급ㆍ예비군 훈련비 인상 포함
-민주화유공자 지원에는 부정적 입장 밝혀

[헤럴드경제=이태형ㆍ김유진(평택)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안보ㆍ보훈 공약을 발표하며 ‘안보 대선’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유공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사병월급과 예비군 훈련비 인상을 약속했다.

홍 후보는 20일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 제2연평해전 전적비를 참배한 뒤 안보ㆍ보훈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이 수많은 국난을 극복하고 오늘날의 번영을 누릴 수 있는 것은 국가유공자 분들의 헌신과 희생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도록 관련 법규와 제도를 정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0일 경기도 평택시 해군2함대사령부를 찾아 제2연평해전 전적비를 참배하고 있다. 김유진 [email protected]

구체적인 공약 내용을 보면 현재 차관급인 국가보훈처를 장관급으로 승격시켜 필요한 예산이 편성되도록 하고, 국제적 보훈외교를 강화해 240만 보훈대상자의 위상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월 22만원인 참전명예수당과 월 28만원에서 30만원인 무공영예수당도 10만원 이상 인상한다.

고령 국가유공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75세 이상 참전유공자의 보훈병원 진료비 감면율과 위탁병원 지원연령을 확대하는 한편, 제3현충원을 조성해 마지막 예우까지 국가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홍 후보는 대선 때마다 이슈가 됐던 군가산점 제도도 재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군복무로 인한 학업중단, 사회진출 지연, 경제활동 중지, 육체적ㆍ정신적 고통 감내 등의 불이익을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가산점 제도는 찬반이 첨예해 이번 대선에서 후보들이 제시하지 않은 이슈인 만큼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재점화될 지 주목된다.

군가산점에 외에도 군복무자에 대한 혜택을 약속했다. 그는 “사병봉급을 현 20만원에서 임기내 30만원으로 인상하고, 영상진료 등 의료지원체계를 개선하고 격오지 원격진료시스템을 확대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직업군인의 정년을 연장해 직업성을 보장하고, 중기복무자의 고용보험 가입을 추진하고, 기업과 연계한 맞춤식 교육을 통해 전역예정 군인의 전직지원체계를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20~30대 유권자들의 수혜가 예상되는 예비군 훈련수당 현실화 방안으로는 실비수준의 보상이 되도록 하루 1만3000원인 훈련보상비를 5만원까지 인상하겠다고 약속했다.

반면 민주화운동 유공자에 대한 보상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홍 후보는 “건국훈장 보상금이 약 525만원인 반면 민주화운동 보상금은 이보다 10배가 많은 1인 평균 5572만원”이라며 “민주화유공자 유가족들에게 부여한 공직시험 가산점에 대해서 과도하거나 치우침이 없도록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