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첫 한인여성시장 나올까…’5표차’로 줄어 재검표 요청..

여성 한인시장
미국 일리노이 주 먼덜라인 시장선거에서 5표 차 접전을 펼치고 있는 한인 홀리 김씨와 스티브 렌츠 현 시장

미국 최초의 한인 여성 시장 탄생에 대한 기대를 모은 시카고 교외도시 먼덜라인 시장선거가 손에 땀을 쥐게 하고 있다.

일리노이 주 레이크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가 18일 공시한 먼덜라인 시장선거 우편투표 및 임시투표 개표 결과, 한인 여성 홀리 김(36·한국명 김여정) 현 시의원이 스티브 렌츠(50) 현시장을 5표 차까지 따라붙었다.김 의원은 “결과에 승복하기엔 득표수가 너무 가깝다”며 법원에 재검표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거에서 김 의원이 얻은 표는 총 2천244표(45.91%), 렌츠 시장이 얻은 표는 2천249표(46.01%)로 단 5표 차에 불과하다.

지난 4일 치러진 선거의 현장투표 개표 결과 김 의원은 2천222표(45.83%), 렌츠 시장은 2천235표(46.1%)를 각각 얻어 득표 차가 13표가 되면서 우편투표와 임시투표 결과에 관심이 쏠렸다.

선관위는 투표일 소인이 찍힌 우편투표를 유효표로 인정하며 임시투표 가운데 유효표 인정 여부를 선거일로부터 2주 이내에 결정한다.

우편투표와 임시투표 가운데 유효표는 총 40표였으며 이 가운데 김 의원은 22표를, 렌츠 시장은 14표를 각각 가져갔다. 시의원 출신 제 3후보 레이 레이드윅(57)도 선거 당일 얻은 391표에 4표를 더했다.김 의원은 한 투표소의 선거감독관이 2표에 대한 불일치를 보고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그는 “모든 표가 다 집계됐는지 확인돼야 한다. 5표 차는 얼마든지 뒤집힐 수 있다”고 재검표 요청 의지를 확인했다.레이크카운티 선관위 측은 “승리 후보 득표수의 95% 이상을 획득한 후보는 자동으로 재검표 요구 자격을 갖는다”며 “요청자는 일부 투표소를 골라 표를 검토한 뒤 필요할 경우 전체 표에 대한 재검표 청원을 넣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이민 2세로 LA에서 태어나 3세 때 시카고로 이주한 김 의원은 2013년 무소속으로 4년 임기의 먼덜라인 시의원 선거에 나서 첫 당선 됐으며, 작년 말 풀뿌리 정당 ‘먼덜라인 유나이티드’를 창당하고 렌츠 시장에게 도전장을 던졌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