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7·9급에 중증장애인 5명 채용

서울시는 20일 경력경쟁 채용시험을 통해 중증장애인 5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채용직급은 행정 9급 1명(근무지 종로구), 세무 9급 2명(영등포구, 강동구), 수의 7급 1명(서울시 시민건강국), 녹지 9급 1명(서울시 공원녹지사업소) 등이다.

이번 채용은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따른 중증장애인 기준에 해당해야 응시할 수 있다.

행정ㆍ세무직은 3년 이상 경력자, 수의ㆍ녹지직은 자격증 소지자라야 한다.

응시원서는 다음달 15~19일 서울시 인터넷원서접수센터 홈페이지(gosi.seoul.go.kr)에서 온라인으로만 접수한다.

행정직과 세무직은 9월23일 필기시험, 11월2일 서류전형, 11월24일 면접시험을 거쳐 12월13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수의직과 녹지직은 6월5일 서류전형, 7월4일 면접시험을 거쳐 7월13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하며, 별도 필기시험은 없다.

채용과 관련된 내용은 서울시 인재개발원 홈페이지(hrd.seoul.go.kr)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서울시는 고용여건이 취약한 중증장애인의 공직임용기회 확대를 위해 2009년부터 중증장애인채용시험을 실시해지난해까지 45명을 채용했다. 중증장애인 공무원의 원활한 직무수행 지원을 위해 2015년 4월 전국 최초로 근로지원인 제도를 도입해 현재 중증시각장애인 6명에게 지원하고 있다.

한지숙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