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정원관 눈물…“둘째 빚 보증 때문에…”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정원관이 가족을 위해 희생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정원관 부부가 정원관의 형제를 집으로 초대, 옛날 이야기를 하면서 가슴 아픈 사연이 속속 공개됐다. 그 중에서도 둘째 형의 빚보증 때문에 소방차 활동으로 벌어들인 막대한 재산을 모두 탕진했던 아픈 과거 이야기를 하면서 정원관은 눈물을 참지 못했다.

[사진=KBS 2 TV ‘살림하는 남자들2’ 캡처]

정원관은 “부도가 나면 감옥엘 가야했다”고 형의 부도를 막고 싶었던 속내를 꺼내놨다. 정원관 눈물에 둘째 형은 “내가 이 녀석에게 못할 짓을 했구나 싶었다”면서, 정원관에게 “제수씨를 볼 때마다 미안하다. 더 좋은 환경에서 시작할 수 있었지 않나”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