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지성 부부, 소아암 환우 위해 1억 기부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배우 이보영, 지성 부부가 소아암 환우를 위해 조용히 1억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0일 이보영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성과 이보영은 지난 2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1억 원을 기부했다. 두 사람은 조용하게 기부하고 싶은 마음에 기부 당시에는 소속사에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OSEN]

이보영은 지난 2014년에도 서울대병원소아암센터에 1억원을 기부했으며 지난 2013년에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콩고 어린이들을 위한 기부금 10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현재 이보영은 남편 지성이 활약했던 드라마 SBS ‘피고인’의 후속드라마 ‘귓속말’에서 열연을 펼치며 ‘흥행부부’로 사랑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