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정부, 스마트공장 도입 확산 ‘맞손’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회관에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와 ‘스마트공장 협력 약정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스마트공장 도입 확산을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간담회에 앞서 중앙회와 민관합동 스마트공장 추진단은 ‘스마트공장 보급 촉진 및 자발적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공장 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중소기업계는 조기 소진된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예산 확대와 업종별 특성ㆍ수요를 반영한 스마트공장 도입 모델 마련을 요청했다.

이외에도 ▷4차 산업혁명 대비 중소기업 참여 확대방안 강구 ▷뿌리산업 도제식 전문인력(maister) 양성센터 설치 ▷업종공통 기술 애로에 대한 연구개발(R&D) 지원 ▷보호주의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 기술무역 지원 강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안전관리법 개선 등 14건의 정책과제를 건의했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스마트공장을 통해 세계 제1의 제조업 생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스마트공장 확대에 중소기업인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성택 중앙회장은 “4차 산업혁명은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되고 있다”며 “정부와 중소기업계가 협력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고, 중소기업 중심의 공정한 경제생태계를 구축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주형환 산업부 장관과 박성택 중앙회장을 비롯해 성명기 이노비즈협회장, 강승구 중소기업융합중앙회장 등 중소기업계 대표 30여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