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뉴스 간판앵커 빌 오라일리 잇단 성추문에 휴가중 퇴출결정

미국의 보수성향 케이블 뉴스채널 폭스뉴스의 간판 앵커였던 빌 오라일리가 잇단 성추문 끝에 폭스뉴스에서 퇴출당했다.

19일(현지시간) CNN,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폭스뉴스의 모기업인 21세기폭스는 성명을 내고 “여러 (성추행) 주장에 대한 철저하고 신중한 검토 끝에 우리는 오라일리가 방송에 복귀하지 않는 쪽으로 오라일리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빌 오라일리는 폭스뉴스의 시청률 1등 공신이었다. 그가 진행해온 프로그램 ‘디 오라일리 팩터’는 미 케이블뉴스 중 광고료가 가장 높게 책정될 정도로 최고 인기를 누려왔다.

이러한 외부 평가와는 달리 오라일리는 사내에서 두려움과 혐오의 대상이었다고 CNN이 전했다. CNN은 폭스의 전ㆍ현직 고위 관계자 6명을 인용해 “폭스뉴스와 모기업인 21세기 폭스의 임직원들이 오라일리를 몹시 싫어했다”며 “지나친 자존심과 무례한 기질로 인해 그는 두려움과 혐오의 대상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1년간 폭스뉴스에 몸담으며 시청률 1위 진행자로 영광을 누렸던 그가 마지막엔 불쾌한 마무리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AFP통신도 20여 년간 미 미디어에 종사해온 베테랑 진행자가 과거 영광으로부터 ‘충격적인 몰락(stunning fall)’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오라일리도 이날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는 “20년 넘게 폭스에서 근무하면서 나는 케이블 뉴스 프로그램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프로그램을 시작하고 이끌어온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완전히 근거없는 주장들로 우리가 가는 길을 낙담시켰지만, 대중의 시선 속에서 살아야 한다는게 우리의 불행한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일 뉴욕타임스(NYT)는 폭스뉴스가 지난 15년간 오라일리의 잇단 성희롱으로 1300만 달러(145억4000만원)가 넘는 거액의 배상금을 물어왔다고 보도했다. 

조민선 기자/bonjo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