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무슬림웨어 시장 개척 팔걷었다

인도네시아 섬유 전시회 참가

효성이 19일부터 22일까지 자카르타 국제전시장에서 열리는 인도네시아 최대 섬유 및 섬유기계 전시회 ‘인도 인터텍스(Indo Intertex) – 제 15 회 인도네시아 국제 섬유 및 의류기계 및 액세서리 전시회’에 참가했다.

인도 인터텍스는 인도네시아 산업부를 비롯한 주요 정부 기관과 섬유, 직물 및 원사 업계가 후원하고 있으며, 약 2만여 명의 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효성은 이 전시회에 2013년부터 5년 연속 참가 중이며, 메인 전시장인 기계홀에 원사업체로서는 가장 큰 규모의 부스로 관람객의 시선을 끌었다.

2억5000만 인구 중 87%가 무슬림인 인도네시아는 도시화 및 중산층의 증가로 의류 소비성향이 점차 고급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액티브한 느낌의 ‘애슬레져(athleisure)’ 트렌드가 반영된 무슬림스포츠웨어가 새로운 시장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효성은 이런 인도네시아에 스판덱스 원사인 크레오라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나가기 위해 무슬림 스포츠웨어와 같은 신규 시장을 개척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지 업체들과의 공동 원단개발, 현지 브랜드와의 협업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효성은 인도 인터텍스에서 현지 무슬림웨어 브랜드인 Shasmira, 글로벌 데님 브랜드인 Lee Cooper 등 유명 의류 브랜드들과 함께 패션쇼를 20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애슬레져 트렌드에 발맞춘 무슬림 스포츠웨어와 양방향으로 신축성이 있는 핏스퀘어 청바지를 소개한다. 크레오라 핏스퀘어는 스판덱스를 적용해 데님의 가로와 세로 방향 모두 신축성을 갖도록 해 편안한 착용감과 날씬한 몸매를 강조한다. 

최정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