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광주·전남 수출입 바닥찍고 ‘V라인’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올 1/4분기 광주·전남의 수출액이 두자릿수의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가 발표한 ‘2017년 1/4분기 광주·전남 수출입 동향’ 자료에 따르면 1/4분기 광주·전남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13.6% 증가한 115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은 41.9% 증가한 84억8000만 달러, 무역수지는 30억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남 수출액이 자동차와 석유화학 등의 수출호조로 13.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광주에서 생산되는 차량이 수출되는 광양항컨테이너부두 야적장. [사진=광양시]

광주지역을 보면, 수출은 36억4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3.9% 증가했다.

품목별로 42.1% 비중을 차지한 자동차가 SUV 및 상용차 등 대형차 수출 확대로 8.4% 증가했으며 반도체도 메모리 수요 지속 및 단가 상승으로 수출을 이끌었다. 국가별로는 미국(-2.2%), 싱가포르(-22.2%), 중국(-32.2%) 수출이 감소한 반면 필리핀(17.8%)으로 반도체 및 타이어 수출 및 자동차의 멕시코(26.1%) 수출이 증가세를 보였다.

전남 수출은 79억2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18.7% 증가했다.

선박을 제외한 10대 주력 품목이 모두 증가세를 보인 가운데 경유(54.5%), 제트유(50.2%)등을 중심으로 석유제품이 수출단가 상승에 힘입어 44.5% 증가했으며 합성수지, 기초유분 등 석유화학 품목 역시 각각 20.3%, 64.1% 증가했다.

국가별로도 중국(39.0%), 일본(43.2%), 호주(63.9%) 등 대부분 주요국 수출이 두자리수 증가세를 보였다.

주동필 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장은 “광주·전남의 수출이 최근 몇 년간 감소세에서 1분기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은 수출회복의 신호탄”이라며 “바닥을 찍은 2015년을 기점으로 이후 서서히 ‘V자’ 형태로 반등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