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소녀상 외면하는 日에 “철부지 아이같다” 비난

[헤럴드경제] 북한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조형물인 ‘평화의 소녀상’ 설치 반대입장을 고수하는 일본에 강도 높게 비판했다.

20일 북한의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과거 청산이 없는 미래란 있을 수 없다’는 개인 논평에서 “평화의 소녀상 설치를 반대한다고 해서 일본이 과거 아시아 여성들을 대상으로 감행한 특대형 반인류 범죄를 역사의 흑막 속에 영원히 묻어버릴 수 있겠는가”라며 일본에 직격탄을 날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설명했다.

논평은 이어 “일본의 동맹국인 미국에도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되고 있다”며 “일본군 성노예 범죄를 하루빨리 해결하는 것이 국제사회 공통된 의지이며 요구라는 것을 말해준다”고 했다. 또 “일본은 저들의(본인들의) 과거 범죄가 국제사회에 부각되는 데 대해 몹시 두려워하며 이를 무마해보려고 발악하고 있다”며 “일본의 행태는 손바닥으로 해를 가려보려는 철부지 아이들의 장난을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거 범죄를 청산하지 않고 정치대국이 되어보겠다는 것은 목욕도 하지 않고 신사가 되어보겠다는 것만치나 우둔한 처사”라며 “어지러운 과거를 털어버린 후에야 일본은 국제무대에 떳떳이 나설 수 있고 남들과 의사소통도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북한은 일본에 이어 한국 정부도 비난한 바 있다. 북한은 앞서 한국 정부가 평화의 소녀상을 다루는 과정을 보고 ”일본의 파렴치한 요구에 아부 굴종하고 있다”고 짚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