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측,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러브콜’ 보낼까

[헤럴드경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 일각에서 반기문<사진> 전 유엔 사무총장 측과 접촉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중도ㆍ보수층 표심을 자극하기 위해서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또한 “대통령이 되면 반 전 총장을 외교 특사로 임명할 것”이라 밝힌 바 있어 문 후보 측도 반 전 총장에게 ‘러브콜’을 보낼지 이목이 쏠린다.

20일 문 후보 측 관계자는 “반 전 총장과 접촉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면서도 “반 전 총장이 유엔 사무총장으로의 경험을 갖고 남북관계를 풀어나가거나 동북아 평화체제를 만드는 데 역할을 하지 않겠나”라고 여지를 남겼다. 이어 “문 후보 또한 (반 전 총장이)대선 불출마 선언을 한 후 반 전 총장과 통화를 하며 외교 분야에서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며 “반 전 총장 역시 국가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반 전 총장 역시 문 후보를 좋게 생각하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문 후보 측에서는 또 반 전 총장이 참여정부 출신인 만큼 문 후보를 이제부터라도 도울 수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문 후보가 다른 지역보다 충청에서 안 후보에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 반 전 총장이 힘을 실을 수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문 후보 측의 다른 관계자는 “반 전 총장이 전격 합류하지 않더라도 문 후보를 지지한다는 뜻만 내비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