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화되는 ‘주적’ 논란 …安 “안보문제 이해 못한 것” vs 文 “색깔론 그만”

[헤럴드경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이 20일 ‘북한 주적(主敵)론’을 두고 서로에게 날을 세웠다.

지난 19일 대선후보 초청 2차 TV토론 간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냐’는 질문에 문 후보가 “국방부가 할 일이지,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할 대답은 아니다”며 대답을 회피한 점을 두고 설전을 주고 받은 것이다.

[사진=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 화면 캡처]

안 후보 측 상임선대위원장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이 날 “엄연히 국방백서에는 주적이 북한”이라며 “문 후보가 주적에 답변을 못한 것은 안보문제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문 후보 측은 ‘색깔론’이라 맞받아쳤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같은 날 박 대표를 가리켜 ”평생 남북평화에 기여하신 분이 유승민ㆍ홍준표 후보와 다를 바 없는 말을 해도 되느냐“며 ”이런 모습은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박광온 문 후보 공보단장도 안 후보의 ‘현충원 참배객 논란’을 거론하며 “철 지난 ‘주적논란’의 색깔론에 편승하기보다 희생자에 대한 예의가 국민의당과 안 후보에게 요구된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