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통합일자리 박람회 ‘성황’ 개최

[헤럴드경제=박정규(광명)기자] ‘2017 광명 통합일자리 박람회’가 20일 광명시민체육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광명시와 인근 지자체에서 구직자 2000여명이 참가해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광명시와 경기도, 고용노동부 안양지청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박람회에는 이케아코리아를 비롯한 광명·금천·구로권역의 우수 중소기업 60개 업체가 참여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광명시 공공일자리 사업설명회’가 열려 청년, 경력단절 여성, 노인 등 각계각층의 구직자에게 다양한 일자리 정보를 제공했다.

‘공공일자리 사업설명회’는 공공일자리를 희망하는 시민들이 쉽게 구직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한자리에 모은 것으로, 광명시 21개 부서와 광명시시설관리공단 등 산하기관이 참여했다. 문화․관광, 교육, 지역경제 등 관련 분야별로 설치된 13개의 부스에는 구직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청년, 경력단절 여성, 중ㆍ장년 등 다양한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 공공정책을 한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공공일자리 사업설명회를 병행해 구직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했다.

양 시장은 “구직을 희망하는 시민들 모두 원하는 일자리를 얻을 수 있도록 채용박람회를 자주 마련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이날 가장 뜨거운 열기를 나타냈던 각 기업 부스별 채용 담당자와의 현장면접에는 총 491명이 참여해 최종 29명이 취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올렸다. 1차 면접 통과자는 365명으로 5월 중 최종 채용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이력서․자기소개서 작성 컨설팅, 직업심리검사, 무료 이력서 사진촬영, 메이크업 컨설팅 등이 마련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