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송민순 ‘쪽지’ “문재인 후보 거짓말 한두번 아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공개한 쪽지와 관련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더 이상 대선정국을 거짓말로 물들이지 않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문재인 후보는 지난 2월 9일 모 방송에 출연해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에 나오는 ‘대북결재’에 대한 자신의 논란은 ‘왜곡된 것’이라고 거짓말을 했다”며 “송민순 전 장관이 오죽 답답하고 억울했으면 당시 상황을 기록해 둔 ‘메모지’까지 공개하며 발끈했겠는가”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그는 “‘적폐세력들이 안철수 후보를 지지한다’, ‘호남이 지지하지 않으면 정계 은퇴하겠다’는 등 문재인 후보의 거짓말은 한 두 번이 아니었다”며 “게다가 민주당은 안철수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대외비문건도 공식문건이 아니라고 거짓말하며 실무자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이 바라는 대통령은 무엇보다 정직한 사람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며 “문재인 후보가 더 이상 대선정국을 거짓말로 물들이지 않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