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ㆍ전복양식 돈되네”…전남에 정착한 귀농ㆍ귀어 인구 전국 1위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기자] 귀농.귀어 등의 영향으로 2016년 전남지역 농어가 인구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2월1일 기준 전국 농가 인구는 약 7만2981명(2.4%)이 줄었으나 전남은 2547명(0.6%) 늘어 32만139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전국 어가인구는 2692명(2.1%)이 감소한 반면 전남 어가 인구는 444명(1.0%)이 늘어 4만4262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2013년 이후 3년 만의 증가세다.

이처럼 전남 농어가 인구가 늘어난 것은 최근 저성장과 경기 침체 속에서 도시 은퇴자들이 꾸준히 전남으로 귀농,귀어,귀촌수요가 유입됐고, 일부는 목포와 영암, 해남 등지의 조선업 불황에 따른 퇴직자들이 농어촌에 정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남도 또한 급증하는 예비 귀농어,귀촌인을 유치하기 위해 지난해 ‘전라남도 귀농어․귀촌 종합지원센터’를 설치해 퇴직자 대상 맞춤형 컨설팅과 홍보를 강화한 것도 주효했던 것으로 도에서는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수도권 출신 귀농어․귀촌인들은 타 지역보다 전남을 새로운 정착지로 선호하고 있으며, 그 결과 2015년 말 기준 귀농은 1869가구(전국 2위), 귀어는 343가구(전국 1위), 귀촌은 2만9220가구(전국 5위)를 기록했다.

증가한 어가인구 가운데 30~40대의 청년 어가 증가(7.2%)가 눈에 띈다.

이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새롭게 주목받는 김이나 다시마, 전복 양식을 하기 위해 완도나 진도, 신안 등지에서 정착하는 청년 귀어인이 늘고 있음이 지표로 나타나고 있다.

서은수 전라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전남이 깨끗한 자연환경, 우수한 영농 여건, 너른평야지대와 따뜻한 기후 등 귀농어․귀촌의 최적 요건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적극 알리고, 수도권의 중장년층이 전남의 농수산업 분야에서 새 기회를 찾도록 정책과 제도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