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朴 대선에 도움줬던 인물 적극 기용, 반대편은 배제”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선 때 도움을 준 인물을 적극 기용하고, 상대 진영은 배제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김 전 실장 부임 후에는 비서실이 박 전 대통령의 뜻을 거스르지 않고 그대로 이행시키는 역할을 했다고는 진술도 나왔다.

조원동(61)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20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 황병헌) 심리로 열린 김 전 실장과 조윤선(51)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진술했다. 조 전 수석은 지난 2013년 3월부터 2014년 6월까지 대통령 비서실 경제수석으로 재직했다. 김 전 실장은 전임인 허태열 전 비서실장의 뒤를 이어 지난 2013년 8월 부임했다. 


조 전 수석은 김 전 실장이 부임한 뒤 인사(人事)문제가 가장 달라졌다고 꼽았다. 그는 김 전 실장이 인사에서 ‘애국’을 강조했다고 기억했다. 김 전 실장이 사용하는 애국이란 단어의 의미를 묻자 “선거에 도움을 주셨던 분들을 적극 인사에 반영시키자는 것과 상대편 진영에 있던 분들을 배제하는 두 가지 측면이 같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전 수석은 김 전 실장이 보수라는 가치를 엄격하게 해석했다고 증언했다. 진보로 한번 낙인찍히면 적대시하는 분위기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실장이 대통령을 비호하며 아무 이의제기 없이 일방적인 지침을 이행하는 방식으로 국정을 운영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결과적으로 그렇다. 원망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가수 자니윤 씨를 관광공사 사장으로 임명하려 했을 당시를 단적인 예로 들었다. 전임인 허 전 실장은 지시를 받았을 때 세 차례 임명권을 막았다고 들었지만, 김 전 실장은 박 전 대통령 뜻을 그대로 관철시켰다는 것이다.

김 전 실장은 증인 신문이 끝날 무렵 직접 발언권을 얻어 반박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을 도우면 애국, 부정적이면 비애국이라는 주장은 너무 주관적이고 독단적이다”며 “저는 대한민국의 정통성, 자유 민주주의 이념에 충실하면 애국자라 생각하고 북한의 선전에 동조하거나 온정적인 건 애국이 아니라고 생각하는게 확실하다”고 했다.

한편 조 전 수석은 “지난 2013년 5월 미국 순방 당시 부속실로부터 동행 기업 총수 명단에서 CJ를 제외시켰으면 좋겠다는 지시를 받았다”며 이같은 지시를 이행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