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타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선정

-시진핑, 푸틴, 이방카, 쿠슈너도 포함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20일(현지시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The 100 Most Influential People)’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포함됐다.

타임은 개척자(pioneers), 예술가(artists), 지도자(leaders), 타이탄(titans), 아이콘(icons) 등 5가지 범주의 100인을 선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

김정은과 트럼프는 이 중 지도자 범주에 들어갔다.

타임 선정 영향력 있는 100인의 프로필은 각계 유명인사들이 작성한다.

크리스토퍼 힐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김정은에 관해 쓴 프로필에서 “변덕스러운 그는 집권 5년을 맞아서도 유연해지는 징후를 전혀 보이지 않는다. 외숙부 장성택을 비롯해 공개처형 또는 숙청한 인물이 300명을 넘었고 최근 VX 신경가스로 이복형 김정남을 암살하는 사건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정은이) 국제사회가 수용할 만한 3세대 지도자가 되리라는 애초 희망은 오래전에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지도자 범주에 역대 두 번째로 포함됐다. 트럼프의 장녀 이방카와 사위 자레드 쿠슈너도 이름을 올렸다.

주요 국가 정상 중에는 트럼프 외에도 시 주석, 푸틴 대통령,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등이 포함됐다.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라인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포함됐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배제된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들어갔다.

트럼프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반기를 들어 최초로 소송을 낸 밥 퍼거슨 워싱턴 주 법무장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인준에 반기를 들다 상원내 발언권을 박탈당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 트럼프와 껄끄러운 관계인 제임스 코미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도 선정됐다.

프란치스코 교황과 빌 게이츠의 부인 멜린다 게이츠, 줄리언 어산지 위키리크스 설립자,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도 포함됐다.

영화 ‘라라랜드’의 주인공 엠마 스톤, 가수 앨리샤 키스, 클리블랜드 캐빌리어스를 정상에 올려놓은 르브론 제임스,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가 108년만에 월드시리즈 정상에 등극하는 데 기여한 테오 엡스타인 단장, 브라질 축구스타 네이마르, 2017 슈퍼볼의 영웅 톰 브래디(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등도 100인에 꼽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