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총기강도 “블랙박스에 찍혔다”… 현상금 1000만원

[헤럴드경제=이슈섹션]지난 20일 경북 경산에서 발생한 자인농협 강도사건 피해액이 1563만원으로 나타났다. 경산경찰서 관계자는 21일 “자인농협 하남지점이 정산한 결과 피해액이 1563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밤새 용의자를 추적했으나 찾지 못하자 21일 오전 신고보상금을 최고 3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올렸다. 또 용의자가 탄 자전거 사진을 함께 넣은 새 수배 전단을 공개했다. 경찰은 이 자전거 뒷바퀴 상단에 흙받기가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앞서 20일 오전 11시 56분께 경산시 남산면 자인농협 하남지점에서 한 복면강도가 직원 3명을 위협해 현금 약 20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그는 이 과정에서 들고 있던 권총으로 총알 1발을 발사했다. 다친 사람은 없다. 용의자가 범행 후에 자전거를 타고 도주하는 모습이 농협 밖에 있는 자동차 블랙박스에 찍혀 있었다.

경찰은 농협 안에 있던 폐쇄회로(CC)TV에 찍힌 영상을 바탕으로 20일 오후에 175∼180㎝ 키에 파란색 방한 마스크를 착용한 용의자를 공개 수배한 바 있다. 용의자는 챙 모자를 썼고 상·하의 등산복을 입었으며 검은색 천 가방을 소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