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18…진땀나는 공직사회②] 후보 경호에 팽팽한 긴장…경찰특공대 등 24시간 ‘초밀착’

-朴 피습 사건 이후 후보 경호 도입
-사전투표ㆍ본 투표일 긴장 최고조
-투표용지, 개표소 경비 업무까지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통령 후보 경호도 한층 강화되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각 당 대선후보들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등록신청을 한 이후부터 30명으로 늘어난 경호인력의 경호를 받고 있다. 대선후보들은 이미 후보로 확정된 순간부터 경찰 요원들이 추가 투입되면서 ‘국무총리급 경호’를 받았다. 이들은 대선이 끝날 때까지 경찰경호대와 특공대 출신 경호원들의 ‘24시간 밀착 경호’를 받는다.

경찰청은 앞서 특공대, 101경비단 등 경호 관련부서 경력자 가운데 대선 후보 근접 경호요원 150명을 선발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현재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에 경호인력을 배치해 24시간 신변을 경호하고 있다. 대선후보에 대한 경찰 경호는 국무총리, 국회의장,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등 ‘4부 요인’ 경호에 해당하는 ‘을호’ 수준이다. 조원진 새누리당 후보에게도 10명 안팎의 경호인력을 제공했다.

무소속 등 군소후보의 경호는 경찰청장의 결정에 따른다. 대선 후보에 대한 경찰경호를 규정하는 법률은 없지만 경찰 내 규칙에 따라 ‘사회 저명인사’로 분류해 근접경호도 가능하다. 다만 현재 기호 7번 이후 군소후보들에게는 근접 경호를 제공하지 않고 있으며 각 경찰관서에서 유세장 등 안전 관리에만 집중하고 있다.

지난 17일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주요 대선후보들이 전국 곳곳의 유세 현장을 돌자 전국 경찰들의 긴장감도 한층 높아진 상황이다. 경찰은 이번 선거 기간에 연인원 26만5000여명의 인력을 투입했다.

서울의 유세 현장에 투입된 한 경찰 관계자는 “몸이 피곤한 것은 둘째고, 현장에서 무슨 일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심적 부담이 크다”며 “길거리 유세 현장이거나 오히려 아무 일이 없어보이면 긴장감은 배가 된다”고 했다. 이어 “후보의 일정도 바로 전날에서야 통보받는 경우가 대부분인 탓에 모든 일정이 급박하게 돌아간다”고 했다.

대통령 후보 경호는 지난 2006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의 ‘면도칼’ 피습 사건이 발생한 이후 시작됐다. 그 이후 선거 유세 현장에서 벌어진 사건은 없었지만 올해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의 갈등 양상이 보이면서 경찰 측도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어느 후보라도 유세를 벌이면 하루종일 거기에 매달려 있어야 하다보니 선거철만 되면 바쁘다“며 “불법선거운동 신고가 접수되면 이것도 즉시 처리해야 하다보니 정신이 없다”고 했다.

경찰의 업무 긴장도는 사전투표가 진행될 5월 4~5일과 본 투표일인 9일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후보 경호뿐만 아니라 투표용지와 개표소 경비에도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선거 당일에는 오전 6시부터 개표가 종료될 때까지 갑호비상을 발령해 유사시 가용경력을 총동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관할 경찰서와 지구대는 상호 비상 연락 체계를 구축해 투표용지 인쇄소(49곳), 보관소(4010곳), 투표소(1만7251곳) 등을 매시간특별 순찰할 예정이다. 경찰은 또 투표함 회송 노선별로 무장 경찰관 2명을 배치해 선관위 직원과 함께 개표소까지 안전하게 회송할 계획이다. 전국 251개 개표소에도 각각 60여명의 경찰이 배치돼 관할 경찰서장의 현장 지휘를 받는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각 관할 경찰서는 신속대응팀 예비대도 10명 내외 규모로 꾸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