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민 61%, 마리화나 합법화 지지…사상 최고치

마리화나 합범화

미국 국민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이 마리화나 합법화를 지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미 CBS방송이 미전역 성인 1천11명을 대상으로 마리화나 합법화 찬반 논란과 관련한 전화 설문을 실시해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1%가 마리화나 합법화를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합법화 반대 의견은 33%였다.

마리화나 합법화 지지율은 1979년 조사 당시의 27%에서 2011년에는 40%로 올라갔고 해마다 높아져 올해 처음 60%를 돌파했다. 이는 작년 조사 때(56%)보다 5%포인트 높아진 역대 최고치다.의료용 마리화나 사용에 대해서는 88%가 찬성했고, 연방 정부의 마리화나 판매 단속 노력에 대해서는 71%가 반대했다.

응답자의 65%는 마리화나가 다른 약물보다 ‘덜 위험하다’고 답했다.

‘마리화나와 술 중 어느 쪽이 더 해로운지’ 묻는 문항에는 53%가 술이라고 답했고 28%는 양쪽 다 해롭다고 답한 반면 마리화나가 더 해롭다는 답은 7%에 불과했다.

마리화나 합법화가 폭력범죄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응답률도 23%에 그쳤다.연령대별로 보면 밀레니얼세대로 꼽히는 18∼34세 응답자의 76%가 마리화나 합법화에 찬성해 세대별 지지율이 가장 높았다. 65세 이상 응답자의 합법화 지지율은 37%에 그쳐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앞서 야후 뉴스와 매리스트가 지난달 미전역 성인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2%가 마리화나를 피워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