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안철수 대통령 되면 초대 평양대사 하는 게 꿈”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을 담당하는 박지원<사진> 국민의당 대표가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자신은 초대 평양대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드러냈다.

박 위원장은 이날 TV프로그램에 출연해 “임기가 3년 남았는데 국회의원 이상 좋은 게 어디 있느냐”면서도 “솔직히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되어 남북관계가 개선된다면 초대 평양 대사나 한번 해봤으면 하는 게 꿈”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안 후보가 지난 19일 TV 토론회에서 ‘DJ(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에도 공과가 있다’고 발언한 점에 대해서는 “모든 것은 공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적 합의가 일부에서 없는데도 우리가 그렇게 밀어갔다고 하는 것, 그것 때문에 지금도 말썽이 있다고 하면 가급적 그런 대북정책은 먼저 국민적 합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편 최근 안 후보의 지지율이 주춤한 점을 두고는 “지금은 조금 조정기지만, 분명한 것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그 선에 딱 묶여 있다”며 “조정기를 초반전에 맞았기 때문에 좋지, 만약 종반전에 맞는다고 하면 어떻게 됐겠느냐”고 했다.

박 위원장은 또 이른바 친박(친박근혜)ㆍ친문(친문재인) 세력을 겨냥하며 “패권주의처럼 자기들끼리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