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오라일리 쫓겨난거 맞아? 폭스뉴스 퇴직금만 수천만달러

Fox-News-host-Bill-OReilly-Screenshot-800x430

미국 보수 성향 뉴스채널 폭스뉴스가 ‘성희롱’ 파문에 휩싸인 간판 앵커 빌 오라일리(67)를 내보내는 조건으로 그에게 수천만 달러(수백억 원)의 퇴직금을 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 방송은 20일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사안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이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엄청난 액수”라고 말했다.

오라일리의 퇴직금이 구체적으로 얼마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폭스뉴스의 모기업인 21세기폭스는 전날 성명에서 “여러 (성추행) 주장에 대한 철저하고 신중한 검토 끝에 우리는 오라일리가 방송에 복귀하지 않는 쪽으로 당사자인 오라일리와 합의를 봤다”고만 밝혔다.폭스뉴스는 성희롱 논란에도 올해 초 오라일리와의 계약을 연장했으나, 주요 광고주들이 떠나는 등 파문이 계속 커지자 결국 그를 해고했다.

올해 초 계약 연장 당시 그가 받기로 연봉과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앞서 1천800만 달러(약 204억8천만 원)라고 전했으나, CNN은 이보다 많은 2천500만 달러(약 284억5천만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오라일리는 자신의 프로그램 ‘오라일리 팩터’에 등장했거나,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일했던 여성 여러 명으로부터 성희롱 혐의로 고소당해 여성·시민 단체들은 물론 폭스뉴스 내부에서도 사퇴 요구를 받아왔다.오라일리의 성추행 문제는 뉴욕타임스(NYT)의 지난 1일 보도로 처음 알려졌다.NYT는 당시 오라일리가 지난 15년 동안 5차례 성희롱 가해자로 지목됐으며, 합의를 위해 지불한 금액이 모두 1천300만 달러(약 147억9천만 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