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서 휴대전화ㆍ디지털카메라 수습…복원 여부는 2주 뒤

[헤럴드경제] 3일째 이어진 세월호 선내 수색에서 이번에는 휴대전화가 추가 수습됐다. 디지털카메라도 처음으로 발견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 A데크(4층) 선수부분에서 소유자가 확인되지 않은 휴대전화 1대, 디지털카메라를 추가 수습했다고 20일 밝혔다. 여태 세월호 인양ㆍ수색 간 찾은 휴대전화는 모두 4대다. 디지털 카메라를 찾은 것은 처음이다.

휴대전화, 디지털카메라 등 디지털 기기는 진상규명 차원에서 증거 가치가 있다. 이에 다른 유류품과 달리 수거 직후 선체조사위원회에 넘어간다. 선체조사위는 산화 방지 등 작업에 따라 민간 전문기관에 복원을 의뢰할 예정이다. 복원 가능 여부는 2주 후에 알 수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날 선내 수색 과정에서는 휴대전화, 디지털카메라 외에 신발 6점, 의류 5점, 가방 1점, 변압기 1점, 휴대전화 배터리 1점 등 전체 16점 유류품이 추가 확인됐다. 이에 그간 인양ㆍ수색과정에서 찾은 유류품은 모두 183점이 됐다.

현재 세월호 수습팀은 A 데크 선수 좌현에 2곳을 뚫고 선내 수색을 하고 있다. 또 선미 하단에서도 진출입로를 확보하기 위한 작업을 벌이는 중이다. 우현(위쪽)에는 작업자 추락 방지를 위한 안전난간 설치 작업도 한창이다.

한편 진도 침몰해역 수중 수색에서는 이 날 동물의 것으로 보이는 뼛조각 2점도 추가 발견됐다. 수중 수색에서는 여태 뼛조각 5점이 수거됐다. 인양ㆍ수색 과정에서 찾은 뼛조각(동물뼈 추정)은 현재 모두 42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