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이슈 주도하는 洪 “진보좌파가 집권하면 나라 거덜난다”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21일 “진보좌파 정권으로 넘어가면 안보 문제뿐 아니라 경제 정책에서도 나라가 거덜난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강남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무역인과의 간담회에서 ‘종북세력, 강성 귀족노조, 전교조’를 “이 나라의 가장 암적인 적폐세력이자 대한민국의 공적“으로 꼽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업을 범죄시하고, 기업 하는 사람을 전부 도둑놈 취급하고, 남의 것을 뺏고 증세를 해서 로빈 후드처럼 무상으로 나눠주는 그런 복지정책으로 나라가 제대로 될 수 있나”고 반문했다.


홍 후보는 “종북세력이 진보로 가장해 이 나라 모든 방면에서 국민의 의식을 좀먹고 있다”면서 “전체 근로자의 3%도 안 되는 강성 귀족노조가 걸핏하면 광화문에 모여 촛불을 들고 죽창을 들고 시위를 하면서 나라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공공일자리 81만 개’ 공약에 대해선 “그리스식으로 가자는 것”이라고 비판한 뒤 “개성공단을 확대하면 우리나라 기업이 개성공단으로 다 올라갈 텐데 그건 대한민국 일자리 창출이 아니라 북한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문 후보는) 자기가 집권하면 전쟁이 없다고 했다”며 “(북한에) 돈을 갖다 주니까 전쟁이 없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과거 김대중ㆍ노무현 정부에서 북한을 금전적으로 지원한 것을 들어 문 후보 등의 안보관을 문제 삼은 것이다.

홍 후보는 “북한의 눈치를 보며 사는 시대는 벗어나야 한다”면서 “힘의 우위를 바탕으로 하는 무장평화 정책으로 가지 않고서는 북한을 굴복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크게 뒤진 데 대해선 “현장 밑바닥 민심은 홍준표한테 절대 불리하지 않다”면서 “왜곡된 여론조사를 가지고 판을 계속 덮어나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제 살리기 해법으로는 “기업 기 살리기를 해야 한다”면서 “규제를 줄이는 게 아니라 모두 풀고, 귀족노조를 타파해야 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