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재활용 자원으로만 아이폰 만들겠다”

애플

애플이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20일 아이폰 부품 재활용을 위한 아이폰 분해 로봇 리암의 기능을 상세히 공개하면서 “향후 모든 아이폰을 부품을 재활용한 자원으로 만들 계획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연례 환경보고 백서에서 애플은 “친환경적인 재활용 물질을 이용한 부품 공급이라는 ‘폐쇄형 공급망(closed loop supply chain)’을 통해 모든 아이폰 부품이 조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원을 채굴해 사용한 후 폐기하는 기존 생산방식이 아니라, 이미 사용 중인 자원을 재활용·재사용하는 순환형 생산방식을 택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언제쯤 그렇게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언급하지 않았다.

애플은 백서에서 “리암은 21개의 스테이션이 있는 컨베이어 벨트에 설치된 29개의 서로 다른 로봇”이라며 “리암은 11초 마다 아이폰을 8개의 파트로 완전히 분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리암이 1년에 분해하는 아이폰 6의 수는 120만 개.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와 네덜란드 두 곳의 리암 시스템에서 총 240만 대를 분해하고 있다고 한다.

분해 과정을 보면 로봇의 팔에 탑재된 손처럼 행동하는 기능인 EOAT 솔루션을 통해 아이폰을 고정시키고 드릴로 나사를 빼내 는 작업이 능숙하게 전개된다.

배터리와 같은 폭발 위험이 있는 부품은 분리 과정에서 나사를 푸는 동안 ‘샌드 박스’라고 불리는 철로 만든 함으로 보내진 뒤 배터리를 가열해 아이폰에 부착하는 데 사용하는 접착제를 느슨하게 한 후 다시 배터리를 꺼내 냉각시키는 방법을 사용한다.

애플은 “아이폰의 부품을 모두 분해할 수 있는 리암에 애플이 많은 투자를 한 것은 부품이 분류됐을 때 재활용이 훨씬 쉽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모든 아이폰은 재활용 물질을 사용해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지난해 애플의 최대 히트작은 새 아이폰이나 맥 컴퓨터가 아니며 아이폰을 분리해 그 부품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로봇 리암이었다”면서 “그러나 애플이 광석 등 원자재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재활용 부품만으로 아이폰을 제작하게 될 시간은 구체적으로 특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히려 이 매체는 “애플이 리암을 통해 아이폰을 정밀하게 해체하는 것을 보면, 언젠가 똑같은 방식을 역으로 적용해 아이폰을 제작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애플의 친환경 정책과는 완전히 별개의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한편, 애플은 백서에서 전 세계 사업장에 사용한 전기의 96%가 재생 에너지로 생산된 것이라면서,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지어진 애플의 새 본사 사옥인 ‘애플 파크’는 옥상의 태양열 설비와 바이오 가스 연료 전지로 에너지를 충원하게 돼 100% 재생 에너지를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Print Friendly